정부는 원유를 직접 수매하지 않고, 유업체의 유가공품 원료 사용을 지원
2022.10.20 11:25:00   축산정책국  축산경영과

<보도 주요내용>

 

  국민일보 1020() 기사 푸르밀에 공급하던 원유 연 4t 어쩌나... 정부가 떠안을 판에서 아래와 같이 보도하였습니다.

 

  과잉 공급된 원유는 일반적으로 정부가 수매해 분유나 치즈, 멸균유로 가공·보관하게 된다. 이를 시중에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는 식으로 재고를 소진한다. 가공 및 보관 과정에는 정부 예산이 소요된다.

 

<농림축산식품부 입장>

 

  정부는 원유를 직접 수매하지 않고 있으며, 국내 낙농산업 및 유가공산업의 기반 유지를 위하여 유업체의 국산 유가공품 원료 사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021년 국내 원유 생산량은 203만 톤이었으며, 유업체는 198만 톤은 정상가격(1,094/수준)으로, 5만 톤은 저렴하게(100/수준) 구매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유업체는 정상가격으로 구매한 198만 톤 중 175만 톤을 흰우유, 요구르트, 컵커피 등의 음용유로 사용하였고, 23만 톤은 분유, 치즈, 버터 등 유가공품 원료로 사용했습니다.

 

  정부는 유업체의 음용유 사용량 175만 톤을 초과하는 원유에 대해 가공유 사용 시 일부 차액을 지원하여 농가의 소득을 보전하고, 유업체의 원유구매 부담을 줄여주고 있습니다.

 

  정부는 국내 음용유 소비가 감소하고, 유가공품 소비가 늘어난 상황을 고려하여 용도별 차등가격제 등 낙농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하여 2023 1월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농림축산식품부 이(가) 창작한 정부는 원유를 직접 수매하지 않고, 유업체의 유가공품 원료 사용을 지원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