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 알림소식 > 보도자료

농식품부, 복지용 쌀의 품질을 높이다
등록일 2017-09-14 18:00:00
페이스북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싸이월드 싸이월드  구글 구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는 취약계층의 복지 증대 및 쌀 수요 확대 등을 위해 복지용 쌀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추진키로 하였다.
복지용 쌀은 수급권자, 차상위계층, 무료급식시설, 경로당 등에 공급하는 정부관리양곡으로, 복지용 쌀을 구입할 수 있는 수급권자 및 차상위계층 가구 중 일부(14% 수준)만 복지용 쌀을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농식품부는 그동안 복지용 쌀 수요자를 대상으로 공급과 관련한 문제점, 애로사항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에 품질 제고 대책을 마련하였다.
복지용 쌀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주요 방안은 다음과 같다. ① 신청 절차 개선
- 현행 직접 신청 외에 유선 신청, 사회복지사를 통한 신청도 가능함을 홍보
② 수요자 맞춤형 공급
- 현행 10kg, 20kg 포장 외에 소포장(5kg) 및 현미 시범공급 실시
- 기초보장시설 및 무료급식시설의 공급 기준량 확대
* 1인 1식당 기준량: (현행) 144g(기초보장시설), 150g(무료급식시설) → (확대) 180g
③ 품질 제고
- 복지용 쌀은 특등벼*를 우선 가공하여 공급
* 수확기에 공공비축미곡 매입 시 수분, 제현율, 피해립 등의 포함 정도에 따라 특등, 1등, 2등, 3등으로 구분
④ 인지도 제고
- 지자체, 사회복지단체 등을 통해 복지용 쌀 지원 현황, 품질 고급화 노력 등에 대한 홍보 강화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품질 제고 대책을 통해 품질이 향상된 복지용 쌀을 공급함으로써 취약계층의 복지 강화 뿐만 아니라 쌀 수요 진작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  (배포-조간)농식품부, 복지용 쌀의 품질을 높이다(9. 15, 조간).hwp 첨부파일 바로보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농림축산식품부 이(가) 창작한 농식품부, 복지용 쌀의 품질을 높이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국산 호접란 미국 수출로 화훼업계 활로 모색한다
다음글 김영록 농식품부장관, 시도 부지사와 당면 농정현안 논의